Startsite   게시판   메일   M1000선교사홈   Mission Magazine

 

 
개역개정   KJV   NIV   공동번역   북한성경   Afr1953   BulVeren   Dan   GerElb1871   GerElb1905   GerLut1545   GerSch   UMGreek   ACV   AKJV   ASV   BBE   DRC   Darby   ESV   Geneva1599   GodsWord   HNV   JPS   Jubilee2000   LITV   MKJV   RNKJV   RWebster   Rotherham   UKJV   WEB   Webster   YLT   Esperanto   LXX(o)  
 현재위치 : HOME > 문서보기


 작성자  kcmseoul  작성일  2008-04-11
 자료구분  주제어  주제어  번제에 대하여
 내용

성경: 레위기6:8-13              번제단의 불

 

  하나님은 완전하십니다. "그러므로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의 온전하심과 같이 너희도 온전하라"(마태복음5:48). 퍼펙트(perfect)한 하나님은 하나님을 기준으로 우리를 다루십니다. 특히 하나님께 드리는 제사에 있어서는 더욱 이 면이 두드러지게 나타납니다.

 

Ⅰ. 번제단의 불

  번제에 대한 규례 중 중요한 것 중의 하나는 바로 번제단의 불에 관한 법입니다. 번제단의 불은 항상 피워 꺼지지 않게 하는 규례입니다. "단 위의 불은 항상 피워 꺼지지 않게 할지니"(12절 상반절). 필요시 즉 번제단에 제물을 올려놓고 화제를 드릴 때 불을 피우는 것이 아닙니다. 늘 불이 있기에 언제든지 제물을 태울 수 있습니다. 사람의 필요에 의하여 불이 소용이 되지 않고 늘 준비되어 있는 불로 인해 사람은 언제든지 하나님께 나아가 제물을 드릴 수 있습니다. 제사를 받으실 준비가 늘 되어 있으신 주님이십니다. 이는 사람에 대하여 언제나 문을 열고 계신 주님이심을 알게 하여 줍니다. 우리 주님은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나는 언제나 너희의 제물을 받을 수 있느니라. 원하는 자는 나에게 언제든지 나오너라". 죄를 범한 인생이 하나님에 대하여 스스로 문을 닫을 수 있어도 우리 주님은 우리를 향하신 긍휼의 문을 닫지 않으십니다. 우리는 언제나 주님께 나아가 감사드릴 수 있고 또한 사죄의 은총을 구할 수 있습니다. 번제단의 불은 늘 타오르고 있습니다. 그러기에 제사장들이 특별히 신경을 써야 할 부분이 번제단의 불입니다. 꺼지지 않도록 각별히 신경을 쓰며 관리를 하여야 합니다. 매일 아침마다 나무를 적당하게 공급함으로 번제단의 불이 항상 피워나도록 하여야 합니다.

 

Ⅱ. 두 가지 주의 사항

  번제단의 불이 항상 타오르고 있도록 아침마다 나무를 공급하는 일은 기본이고 거기에 두 가지 주의 사항이 있습니다. 그것은 불이 탈 때 생기는 재를 처리할 때 나타납니다. 타고 남은 재는 치워야 합니다. 번제단의 불은 계속 타오르고 있기에 재도 끊임없이 생깁니다. 일정량의 재가 모아지면 신속하게 버려야 합니다. 이 일은 제사장이 감당합니다. 그런데 대충 재를 처리하지 못합니다. 치우기 위해 재를 떠낼 때 제사장은 세마포 긴 옷을 입어야 합니다. 그 이유는 단 한가지입니다. 하체를 가리우기 때문입니다. "제사장은 세마포 긴 옷을 입고 세마포 고의로 하체를 가리우고 단 위에서 탄 번제의 재를 가져다가 단 곁에 두고"(10절). 버릴 재를 처리한다고 하여 가볍게 처신할 수 없습니다. 거룩하신 하나님, 온전하신 하나님께 드려진 제물을 태운 재이기에 최선을 다하여야 합니다. 하나님의 온전함을 손상시키지는 않을까 세심한 신경을 기울여야 합니다. 재를 떠서 담을 때 행여 하체가 드러날까 조심해야 합니다. 재를 퍼서 담느라 자신의 하체가 조금이라도 노출되는 것에 무디게 반응을 하여서는 안 됩니다. 하체를 드러내지 말라 하신 하나님의 엄금을 기억해야 합니다. 이에 대한 방비책으로 우리 주님은 긴 옷과 속옷을 입어야 함을 강조하십니다. 그 다음 다른 한 가지 주의 사항은 모아진 재를 바깥에 버릴 때입니다. "그 옷을 벗고 다른 옷을 입고 그 재를 진 바깥 정결한 곳으로 가져 갈 것이요"(11절). 번제단의 재를 모아서 버릴 때 성막 안에서 입었던 옷으로 바깥으로 나아갈 수 없습니다. 반드시 다른 옷으로 바꾸어 입어야 합니다. 어떻게 보면 번거로운 절차입니다. 하지만 하나님은 이것을 요구하십니다.

  무엇을 생각하게 합니까? 하나님의 철저하심을 만나게 됩니다. 그 어느 한 부분이라도 놓치지 않고 분명하게 처리하십니다.

 



   



  인기검색어
kcm  337411
설교  171741
교회  125003
아시아  99375
선교  95370
세계  85665
예수  82741
선교회  73627
사랑  69905
바울  69027


[배너등록]
 

 


홈페이지 | 메일 | 디렉토리페이지 | 인기검색어 | 추천사이트 | 인기사이트 | KCM 위젯모음 | 등록 및 조회

KCM 찾아오시는 길 M1000선교사홈 미션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