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tsite   게시판   메일   M1000선교사홈   Mission Magazine
 

 

  사전등록   히,헬 폰트받기
 현재위치 : HOME > 문서보기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자료구분  인명사전  작성일  2007-01-22
 제목  제임스 해롤드 베렌(Berrean, James Harold, 1907~1967)
 주제어  [외국인] 사회복지
 자료출처  양화진선교회  성경본문  
 내용 사회복지 사업으로 태극훈장 받은 해롤드 베렌

제임스 해롤드 베렌(Berrean, James Harold)은 1907년 미국 펜실베이니아에서 출생하여, 펜실베이니아 주정부 경찰관으로 일하다가 1946년 내한하였다. 인천에서 미군정청 경찰 고문으로 활동하다가 1948년 수도경찰청(Korean National Police) 수석 고문관으로 봉직했다.

1948년 8월 15일 대한민국 정부가 수립되면서 하지 장군은 군정 제도의 폐지를 발표하고 모든 권한을 이승만 대통령 정부에 이양하였다. 그 후 베렌은 미국 대사관으로 소속을 바꾸어 대외안보담당관(External Security Officer)으로 활동했다. 그는 1950년 6.25 한국전쟁이 일어 날 때까지 한국에서 일하다가 본국으로 돌아갔다.

1956년 그는 “미국아동구호연맹(Save the Children Federation)” 책임자로 다시 내한했다. 한국 전쟁으로 피해를 당한 고아와 미망인의 구호 및 복지사업을 하기 위해서였다. 지역개발재단(Community Development Foundation) 이사로도 활동하면서 농촌지역에 무상으로 소(韓牛)를 분양해 주어 농가의 소득 증대와 축산 장려에도 힘썼다.

당시 그와 함께 일했던 민동식(1922.5.5생, 중랑구 상봉2동 84-51)씨 증언에 의하면 아동구호연맹은 종로(기독교서회)에 있었으며 후에 퇴계원으로 이전했다.

베렌이 한국에서 이룩한 주요 업적은 고아들의 구제사업과 전쟁미망인들을 위한 구호 및 복지사업이었다. 이 사업의 시행 과정은 첫째, 구호 대상자를 선정하기 위하여 전국을 순회하며 대상 어린이와 미망인을 찾아 그 명단과 주소록을 작성하고 등록을 받았다. 둘째, 미국에 있는 후원자를 모집하여 재정지원과 구호물품을 지원하도록 주선했다. 셋째, 한국 전쟁으로 인한 구호 대상자와 미국의 후원자간에 결연을 맺어 지속적으로 도울 수 있게 했다.

또 한편으로는 한국 농촌의 가난한 농민들을 찾아 소를 사주어 일손을 돕고 농가의 소득을 높이게 했다. 그 소가 커서 새끼를 낳으면 또 다른 농가에 확대 분양하므로 한우 증식을 위한 축산 사업에도 도움을 주었다.

이와 같은 그의 사회 복지 사업은 한국 정부로부터 그 공로를 크게 인정받아 1963년 최고 훈장인 태극 훈장을 받았다. 1967년 별세하여 양화진 제1묘역(아-3)에 안장되었다.


◇ 어린이를 사랑하며 책을 저술한 샐리와 그 아들 데니스


샐리 베렌(‘Sally’ Berrean, 1908-1982)은 제임스 해롤드 베렌의 부인으로 전쟁 후유증으로 고통 받는 한국의 어린이와 부인들을 위하여 남편 베렌을 도우면서 헌신적으로 봉사하였다.

그는 아메리칸 우먼스 클럽의 회원으로 한국을 돕기 위하여 처음 방문하는 외국인에게 한국어 통역도 담당하였다. 1967년 남편과 사별한 뒤에는 한국의 어린이들을 위하여 한국의 생활과 전통을 소개하는 세권의 책을 저술하기도 했다.

이 책의 제목은 <한국의 하루(A Day in Korea)>, <한국의 시골(The Korean Countryside)>, <서울의 시내(City of Seoul)”> 등이다. 샐리는 한국 어린이를 매우 사랑하였으며, 자기 손자와 손녀들에게도 한국에 대하여 많은 것을 가르쳐 준 자상한 할머니였다. 1982년 별세하여 양화진 제1묘역(아-3) 남편 곁에 묻혔다.

해롤드 베렌(J. Harold) 부부의 아들 데니스 베렌(Dennis Berrean)은 어린시절 서울에서 성장하며 외국인학교를 다녔다. 미국 펜실베이니아 레이(Lehigh) 대학을 졸업하였으며, 미국 공군장교로 임관되어 1970년대 중반 판문점 유엔 정전위원회에서 근무하기도 했다.

그는 한국에서의 어린 시절을 회고하며 민동식씨에게 최근(2003. 6. 1) 편지를 보내왔다. 이 편지에는 “한국에서 어릴 때부터 고등학교 시절 까지 잘 보호해주고 협력해준데 대하여 감사의 인사”와 다음과 같은 그의 행적을 전해 왔다.

“나는 한국에서 군사정전위원회 장교로 일했습니다. 적십자회에서 봉직했던 캐시(Cathy)와 결혼하였으며 3남매의 자녀를 두었습니다. 첫 아이는 쌍둥이 남매로 딸 베스(Beth)와 아들 테리(Terry)이며 1972년 막내 아들 크리스토퍼(Christopher)를 낳았습니다. 그 후 미국으로 돌아와 워싱톤 미 국방성에서 5년간 일했으며, 부인 케시는 1982년 뇌종양으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그 후 워싱턴을 떠나 플로리다로 자리를 옮겼으며, 파나마에서 대령으로 전역하였습니다. 지금은 버지니아의 아름다운 도시 윌리암스버그(246 rcher's Mead Williamsburg VA 23185 USA)에 정착하고 있습니다.”라는 내용이었다.

 



   


A-Z




  인기검색어
kcm  334490
설교  170566
교회  123971
아시아  98604
선교  94837
세계  85091
예수  82279
선교회  73026
사랑  69493
바울  68529


[배너등록]
 

 


홈페이지 | 메일 | 디렉토리페이지 | 인기검색어 | 추천사이트 | 인기사이트 | KCM 위젯모음 | 등록 및 조회

KCM 찾아오시는 길 M1000선교사홈 미션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