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tsite   게시판   메일   M1000선교사홈   Mission Magazine
 

 

  사전등록   히,헬 폰트받기
 현재위치 : HOME > 문서보기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자료구분  단체  작성일  2008-09-12
 제목  꽃동네
 주제어  [가톨릭] [복지시설]
 자료출처    성경본문  
 내용

최규동 할아버지충북 음성군 맹동면 인곡리 산 1-45번지에  있는 꽃동네는 1976년 9월 12일, 그곳 성당에 새로 부임한 오웅진 신부와 최귀동 할아버지의 만남에서 비롯되었다. 깡통을 들고 다리를 절뚝거리며 성당 앞을 지나는 할아버지를 뒤따라간 신부는 움막에 모여 살고 있는 거지들, 장애자들에게 얻어온 밥을 나눠주는 할아버지의 모습에 감명 받아 이들 18명을 위해 '사랑의 집'을 지어주었고, 이를 계기로 1983년 9월 8일, 마침내 꽃동네 370평이 준공되었던 것이다.


최귀동 할아버지는 일제 때 강제징용에 끌려갔다 병자가 되어 돌아왔으나 다른 병들어 버려진 사람들을 위해 30여년 동안이나 밥을 얻어다 먹였고, 1986년에 받은 한국카톨릭대상 수상금 120만원을 죽어가는 사람들의 집을 지어달라고 기증하여 꽃동네에 '임종의 집'도 세워지게 되었다. 할아버지는 1990.1월 81세로 세상을 떠나면서 유일하게 온전한 한 쪽 눈을 기증했다. 1992년 집계로 꽃동네에는 부랑인과 장애자, 정신질환자 등 2천여명이 살고 있으며, 180여 명의 봉사자와 160여 명의 수도자들이 이들을 보살피고 있다.

 

한화그룹 김승연회장도 사회봉사명령 200시간을 받아 어쩔수 없이 봉사에 나섰다. 회사 일정, 건강 등의 이유로 봉사명령 유예를 받은 김 회장은 2007년 12월 28일까지 45시간동안 꽃동네에서 봉사했다.

정몽구 현대그룹차 회장이 법원에서 집행유예와 300시간 사회봉사명령을 받고 2008년 6월 20일 오늘 오전 9시 법무부 서울보호관찰소가 봉사지로 정한 꽃동네에 도착해 천사의 집에서 신생아들의 식사와 목욕을 돕거나 수용시설을 청소하는 등 오후 6시까지 봉사활동에 했다.

꽃동네는 한해 평균 30여만명의 자원봉사자들이 2천여명의 소외계층을 돌보는 곳으로도 유명하다.


 

"얻어 먹을 수 있는 힘만 있어도 그것은 주님의 은총입니다.
    이 세상에서 사랑의 힘보다 더 큰 것은 없습니다." 

 

충북 음성의 '꽃동네' 입구, 커다란 바위에 새겨진 글귀이다. 

 

 

>> 바깥고리 : 꽃동네

 



   


A-Z




  인기검색어
kcm  334495
설교  170568
교회  123974
아시아  98606
선교  94839
세계  85094
예수  82284
선교회  73028
사랑  69495
바울  68534


[배너등록]
 

 


홈페이지 | 메일 | 디렉토리페이지 | 인기검색어 | 추천사이트 | 인기사이트 | KCM 위젯모음 | 등록 및 조회

KCM 찾아오시는 길 M1000선교사홈 미션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