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tsite   게시판   메일   M1000선교사홈   Mission Magazine
 

 

      자료등록
 
주제 주제어 출처 내용 등록일   ~
 현재위치 : HOME > 선교정보보기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자료구분  매일선교소식  작성일  2002-05-29
 제목  북한: 굶주림의 실태와 대안
 주제어키워드  북한: 굶주림의 실태와 대안  국가  
 자료출처    성경본문  
 조회수  2844  추천수  7
(국민일보) 북한이 다시 굶주림의 공포 속으로 빠져들고 있다.지난해 풍작으로 기아로부터 해방의 기
미를 맞았던 북한이 올들어 국제사회의 식량지원 감소 등으로 인해 오는 7∼8월이면 대기아가 시작
될 것이라는 국제사회의 경고성 메시지가 잇따라 발표되고 있다.최근 북한을 다녀온 농업관련 전문
가 4인의 방북기와 세계식량계획(WFP) 보고서를 토대로 북한의 식량사정을 점검해본다.

국제사회의 잇따른 경고
존 파월 WFP 아시아지역 담당국장은 “지금 북한 식량상황에서 가장 우려되는 점은 한 세대가 없어
져 버리는 것”이라고 경고했다.제임스 모리스 WFP 사무총장도 “북한 주민 600만명이 심각한 식량,의
약품,식수 부족사태에 직면해 있으며 국제사회의 원조 없인 수주일 내에 상황이 급속히 악화될 것”이
라고 전했다. 오시마 겐조 유엔 인도문제 담당 사무차장 역시 국제적인 대북지원 부족이 계속될 경우
북한 내 640만 주민들이 기아에 허덕일 위험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이같은 국제사회의 우
려를 종합해 보면 북한 주민들은 1990년대 중반에 겪었던 기근 사태를 또다시 몸으로 느껴야 한다는
결론에 도달하게 된다.

남측 인사들에게 비친 북한의 식량사정
국제사회의 우려는 요즘 북한을 다녀온 남측 인사들의 증언에서 좀더 구체화된다.방북 인사들은 한결
같이 지난해 풍년으로 다소 활기를 되찾았던 북한 사회에 또다시 기근이라는 어두운 그림자가 드리워
지고 있다고 입을 모았다.함경도지역과 청진,함흥 등 중소도시 주민들의 상황이 더욱 심각하다고 한
다.이들은 또 북한이 올들어 국제기준 최소 식량(500g)에 훨씬 못미치는 300g을 주민들에게 배급해
주던 것을 이달들어 250g으로 줄였다고 밝혔다.
지난달말 방북했던 강영식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본부 사무국장은 “평양이외의 지역을 둘러봤는데
지방에는 배급이 전혀 안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특히 노인과 어린이 등 영양취약 계층의 식량난이
더욱 심각했다”고 밝혔다. 김운근 한국농업정책학회 회장은 “기름부족으로 배급차량이 운행되지 않
아 최소한의 배급초자 받기 어려운 오지의 주민과 식량을 살 돈이 없는 공장 노동자들의 고통이 가장
심했다”고 증언했다.

기아의 최대 희생자는 어린이
방북했던 인사들은 북한 기아의 최대 희생자는 어린이들이 될 것이라고 걱정했다.한 인사는 “산모들
의 영양실조로 체중 2.5㎏ 미만의 아이들이 많이 태어나고 있다는 얘기를 전해들었다”며 “이들은 대
부분 충분한 영양을 공급받지 못해 저능아 또는 미숙아로 자라나고 있다”고 말했다. 신명철 한국기독
교 북한동포후원연합회 사무국장도 “아이를 낳으면 24개월 전에 두뇌발달을 위해 모유나 우유를 먹
어야 하지만 분유를 구경했다는 사람을 거의 만날 수 없었다”며 “낙농산업이라는 말 자체가 교과서
에 없는 북한에서 분유는 그야말로 사치품”이라고 밝혔다.
WFP 보고서에 나타난 북한어린이들의 모습은 더욱 심각하다.5세 이하 북한 어린이의 45%가 영양실
조이고,취학연령 아동 400만명이 제대로 먹지 못함은 물론 교육도 제대로 못받는 상태라고 전했다.

대폭 감소한 국제사회 원조
북한 기아의 주요인은 절대적으로 부족한 북한의 곡물생산이지만 국제사회의 대북식량 지원이 급감
한 것도 큰 원인이다.정부에서 전망한 올해 북한 곡물수급 현황을 보면 자체곡물 생산량은 395만t으
로서 정상배급시 총 수요량인 626만t에 비해 231만t이 부족한 실정이다. 하지만 국제사회의 올 4월말
현재 대북지원은 2494만달러로 지원 목표액인 2억2154만달러의 10% 수준이다.지난 7년간 국제사회
대북식량지원 중 최악이다.이런 탓에 WFP는 오는 7월쯤 북한의 곡물이 바닥날 것으로 예상했다.박창
빈 월드비전 사업본부장은 “북한의 농토는 산성화를 넘어서 농토로서의 가치를 상실한 상태”라며 “국
제사회로부터 꾸준히 농약과 비료를 공급받지 않는다면 기아 대재앙은 그리 멀지 않을 것”고 경고했
다.
                  






  선교정보리스트

 

 


홈페이지 | 메일 | 디렉토리페이지 | 인기검색어 | 추천사이트 | 인기사이트 | KCM 위젯모음 | 등록 및 조회

KCM 찾아오시는 길 M1000선교사홈 미션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