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tsite   게시판   메일   M1000선교사홈   Mission Magazine
 

 

      자료등록
 
주제 주제어 출처 내용 등록일   ~
 현재위치 : HOME > 선교정보보기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자료구분  매일선교소식  작성일  2003-08-01
 제목  프랑스 정부, 교회 사찰 및 감시 강화
 주제어키워드  프랑스 정부, 교회 사찰 및 감시 강화  국가  
 자료출처    성경본문  
 조회수  1543  추천수  6
프랑스 정부가 사회의 안정과 소수인종들에 대한 보호 등을 명분으로 교회에 대한 감독과 감시의 수위를 한층 높일 것으로 보인다. 프랑스는 대부분이 명목상의 신자이기는 하지만 국민들의 95% 이상이 카톨릭 신자로 분류되는 카톨릭 국가이다. 이런 분위기 속에서 제 3세계와 같은 명백하고 극심한 박해와 탄압은 없지만 카톨릭이 아닌 다른 종교에 대한 배타적인 정서와 편견이 짙게 깔려 있는 것이 사실이다. 그런에 현지에서 활동하고 있는 침례교, 오순절 등 정통 개신교단들을 포함하여 모르몬교, 여호와의증인 사이언톨로지 등 비카톨릭 주요 종교 지도자들은 현지 국민들의 눈에 보이지 않는 차별과 배타적인 태도가 과거에 비해서 좀더 피부로 느껴지고 있다고 전하고 있다.
프랑스의 한 개신교 지도자가 전하는 바에 따르면 예배때마다 정부기관에서 파견된 것으로 보이는 사람이 예배의 분위기와 설교의 내용 등을 꼼꼼히 메모하는 광경이 눈에 띤다고 한다. "그들은 교회에 대해 많은 정보를 수집하고 있고, 교회의 모든 것을 파악하고 있다. 그들은 우리가 무엇을 하는지 정확하게 보고 알고 있다. 프랑스에서 복음을 담대하게 전파하는 일이 점점 어려워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2년 전, 프랑스 의회가 반사교법을 통과시켰을 때부터 예견된 일이다. 이 법은 대중들 앞에서 영적이고 비과학적으로 보이는 일을 행하는 것을 범죄로 규정하고 있으며, 법원은 스스로의 판단에 의해 사이비 종교라고 판단되는 종교단체에 대해 처벌할 수 있게 되어 있다.
그런데 법원은 오순절, 침례교 등 정통 개신교단마저 사이비로 규정하고 있을 뿐 아니라 교회에서는 당연 스럽게 받아들여지고 있는 방언, 신유 등을 철저하게 단속하고 있다. 인권단체들은 이 법이 제정될 당시부터 이 법이 반민주적이고 종교의 자유를 심각하게 침해한다며 반대의사를 피력한 바 있다. 또 인권단체들은 이 법이 계속 존속한다면 결과적으로 카톨릭이 아닌 다른 모든 종교를 프랑스 안에서 박멸시키는 결괄르 낳을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또 일부 관측통들은 유럽의 중심 국가인 프랑스가 이같은 제도를 정착시킬 경우 인근 유럽 군소국가도 이와 유사한 제도를 도입하는 일종의 도미노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실제로 몇몇 유럽 국가 안에서 그 나라의 주류 종교를 제외한 다른 종교를 견제하는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려는 움직임이 감지되고 있다.
                  






  선교정보리스트

 

 


홈페이지 | 메일 | 디렉토리페이지 | 인기검색어 | 추천사이트 | 인기사이트 | KCM 위젯모음 | 등록 및 조회

KCM 찾아오시는 길 M1000선교사홈 미션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