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tsite   게시판   메일   M1000선교사홈   Mission Magazine
 

 

      자료등록
 
주제 주제어 출처 내용 등록일   ~
 현재위치 : HOME > 선교정보보기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자료구분  매일선교소식  작성일  2004-08-11
 제목  중국 정부의 인터넷 검열 실태(4, 마지막회)
 주제어키워드  중국 정부의 인터넷 검열 실태(4, 마지막회)  국가  
 자료출처    성경본문  
 조회수  3719  추천수  7
중국불교협회는 www.buddhism.com.cn 이라는 사이트의 운영에 참여하고 있다. 이 사이트는 기독교의 Amity Foundation과 비슷한 기능을 하는 사이트이다. 다른 종교단체도 이와 유사한 사이트를 운영하고 있는 경우가 있다. 예를 들어서 기공관련 사이트인 www.chinaqigong.net는 중국기공과학연구회와 연관이 있는 사이트이며 중국반사교협회도 www.anticult.org를 운영하고 있다. 이 사이트는 파룬궁 단속이 한창일 때 온라인에서 파룬궁을 공격하는데 선봉에 섰던 단체이다. 또 중국 정부의 영원한 골치꺼리인 티벳불교에 대해서는 www.tibetinfor.com.cn이 티벳불교에 대한 중국정부의 입장을 충실하게 대변하고 있다. 이는 www.tibet.com 같은 티벳불교 사이트가 접근이 차단되고 있는 것과는 대조적이다. 이처럼 겉으로는 중국 정부와 별 관련이 없어보이는 단체들이 중국 정부의 종교적인 입장을 대변하는 사이트들을 운영하고 있는 반면 중국정부의 종교문제를 전담하는 부서인 국가종교사무국은 어떤 사이트도 운영하지 않고 있다. 따라서 앞서 열거한 사이트들을 운영하는 단체들은 순수민간단체라기 보다는 관변단체라고 보는 것이 타당할 듯하다.
이처럼 정부는 인터넷을 철저하게 감시를 하기도 하지만, 인터넷을 종교문제에 관한 선전의 도구로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다. 반면 정부의 단속의 대상이 되는 지하종교단체들도 그들끼리 내부적으로 정보를 교환하고 유통시키며, 사람을 동원하고, 조직을 관리하고 교세를 확장하는데 인터넷을 사용하고 있는 사실이 포착되고 있다. 예를 들어서 지하교회들의 경우를 생각해 보자. 중국의 현실에서 정부의 승인을 받지 못한 지하교회나 교단, 혹은 단체들이 자체적인 웹사이트를 운영할 수는 없을 것이다. 또 개인의 차원에서 종교적인 내용의 홈페이지를 제작하여 운영하기도 어려울 것이다. 그러나 수많은 지하교회 신자들이 e-mail을 사용하여 다른 신자들과 메시지를 주고 받는 것까지 막을 수는 없을 것이다. 일부 대담한 종교인들은 당국의 종교정책과 중국의 종교적 현실을 놓고 온라인 상에서 격렬한 토론을 벌이기도 한다는 사실은 앞에서 말한 바 있다. 그러나 이들이 아무리 대담하다하더라도 그들의 온라인 상에서의 토론 등의 행위가 그들 자신들이나 그들이 속한 단체에 불이익이 가지 않는 한도 안에서 몸을 사릴 수밖에 없을 것이다.
불법적인 음란물의 범람이나 자살사이트, 마약거래 사이트 등이 버젓이 존재하는 온라인 세계의 현실을 생각할 때, 인터넷에 대한 감시를 무조건 반인권적이라고 몰아붙일 일은 아니다. 그러나 지극히 보수적이거나 독재적인 정부에 의해 자행되는 웹사이트에 대한 감시는 반인권적인 측면이 분명히 있는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중국, 사우디아라비아, 이란, 우즈베키스탄, 투르크메니스탄 등 그 태생에서부터 현재의 운영실태까지 어느 모로 보나 민주적이라고는 볼 수 없는 정부들이 자국 내의 인터넷 웹사이트와 정보유통을 감시하고 있다. 이들 국가들은 공통적으로 정부의 노선과 다른 목소리를 내는 종교적인 사이트에 자국민들이 접속하는 것을 극도로 꺼리며 차단한다. 실제로 Forum 18 이라는 유럽의 기독교 선교연구기관은 카리모프 현 대통령에 대한 비판적인 성향을 지닌 현지 이슬람교도들의 입장을 두둔하는 내용의 사이트를 개설했는데, 이 사이트는 주기적으로 접속의 차단과 해제를 반복하고 있다. 사우디아라비아도 아랍어는 물론 외국어로 된 기독교나 바하이교 등 주요 종교 관련 사이트의 접속을 원천봉쇄하고 있다.
그러나 이 글에서 다른 나라의 경우를 놔두고 굳이 중국의 경우를 자세히 다뤄본 것은 중국의 인터넷 통제가 그 어느 나라보다도 철저하고 강력하기 때문이다. 중국은 이미 오래전부터 불고 있는 자유화와 자본주의화, 개방화의 바람과 맞물려 종교를 믿는 인구가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 또한 인터넷사용인구가 놀라울 정도로 늘어나고 있다. 이에 맞물려 더 이상의 인터넷감시를 포기하던지, 감시역량을 한층강화하여 국민들에 대한 신앙의 자유를 계속해서 억압하든지 두 가지의 쉽지 않은 선택이 정부 앞에 놓여 있다.
                  






  선교정보리스트

 

 


홈페이지 | 메일 | 디렉토리페이지 | 인기검색어 | 추천사이트 | 인기사이트 | KCM 위젯모음 | 등록 및 조회

KCM 찾아오시는 길 M1000선교사홈 미션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