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tsite   게시판   메일   M1000선교사홈   Mission Magazine
 

 

      자료등록
 
주제 주제어 출처 내용 등록일   ~
 현재위치 : HOME > 선교정보보기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자료구분  매일선교소식  작성일  2012-08-03
 제목  말리, 정부군이나 반군이나 인권유린에는 구별 없어
 주제어키워드    국가  말리
 자료출처  푸른섬선교정보 / 매일선교소식 2682호-2012.8.3(금)  성경본문  
 조회수  4927  추천수  17
서아프리카 말리 국민들이 군부 쿠데타와 이슬람 반군의 준동 틈바구니 속에서 광범위한 인권유린을 당하고 있다. 인권단체 국제앰네스티는 지난달 31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지난 3월 쿠데타를 일으킨 군부에 충성하는 군인들이 반대자를 대상으로 즉결 처형, 고문, 성적 학대를 자행하고 있는 사례들을 공개하며 말리 정부에 진상조사를 요구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앰네스티에 따르면 한 경찰관은 “동료 3명과 함께 군인들에 의해 구금돼 성적 학대를 당했다”며 “군인들은 옷을 모두 벗으라고 한 뒤 성행위를 하라고 강요했으며, 따르지 않으면 모두 처형하겠다고 위협했다”고 말했다. 말리 군부는 체포한 이들의 손발을 묶은 후 옷을 입에 쑤셔넣은 채 담뱃불로 지지는 고문도 가하기도 했다. 또 쿠데타를 모의한 혐의로 지난 4월 붙잡힌 군인 21명은 현재 행방이 확인되지 않고 있다.

말리 북부를 장악하고 있는 이슬람 반군 역시 자신들이 지배하고 있는 지역에서 이슬람 율법을 명목으로 심각한 인권침해를 저지르고 있다. 말리 북부의 지방정부 관계자들은 이슬람 반군이 불륜을 저지른 남녀를 이슬람 율법인 샤리아에 따라 투석형에 처했다고 지난달 30일 밝혔다. 반군은 이 남녀를 2개의 구덩이에 머리만 남긴 채 파묻은 뒤 돌을 던져 처형했다. 지난달 중순에는 이슬람 반군이 술을 마셨다는 이유로 한 남성에 채찍형을 가해 처형하는 일도 벌어졌다.

말리 전역에서 이 같은 인권 침해가 자행되는 것은 지난 3월 쿠데타를 일으킨 뒤 남부지역을 장악하고 있는 군부가 과도정부에 권력을 넘긴 이후에도 실권을 쥐고 있기 때문이다. 북부에서는 이슬람 반군이 쿠데타로 정국이 혼란스러운 틈을 타 세계문화유산인 팀북투를 비롯한 북부 주요 도시들을 장악하면서 주민들에게 이슬람 율법을 따를 것을 강요하고 있다.

말리의 혼란상은 앞으로도 진정될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지난 4월 출범한 디온쿤다 트라오레 대통령(70)이 이끄는 과도정부는 군부에 밀려 제 기능을 못하고 있다. 트라오레 대통령은 국가최고위원회를 신설하고 별도 위원회를 만들어 북부 반군과 협상에 나서기로 했지만 군부의 입김에서 자유롭지 못해 제대로 협상을 벌이지 못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말리에 군 병력 투입을 고려해온 서아프리카경제공동체(ECOWAS)는 지난달 말까지 과도정부가 거국 내각을 구성하지 못하자 31일 그 시한을 10일간 연장했다. - 경향
                  






  선교정보리스트

 

 


홈페이지 | 메일 | 디렉토리페이지 | 인기검색어 | 추천사이트 | 인기사이트 | KCM 위젯모음 | 등록 및 조회

KCM 찾아오시는 길 M1000선교사홈 미션매거진